인천공항공사, 베트남 푸꾸옥 공항에 공항방역 컨설팅 진행

More articles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베트남 푸꾸옥 공항을 대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감염병 위기 대응 컨설팅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17일 밝혔다.

공사는 지난 8일 공사 회의실에서 ‘베트남 푸꾸옥 공항 컨설팅 종료식’을 비대면 온라인으로 열었다.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8일까지 2주간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컨설팅의 성공적인 종료를 기념했다.

이번 컨설팅은 지난해 11월 하노이 공항을 대상으로 진행된 ‘인천공항 K-공항방역 컨설팅’에 만족한 베트남공항공단의 지속적인 요청으로 마련됐다.

공사는 ▲아·태지역 최초 국제공항협의회(ACI) 공항방역인증 획득 ▲코로나19 검사센터 운영 ▲스마트방역 인프라 구축 등 인천공항 방역 우수사례와 공항방역 국제기준을 토대로 자체 개발한 해외공항 컨설팅 프로그램인 ‘안전보건회랑 이니셔티브’를 기반으로 K-공항방역 수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특히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한국인 관광수요가 높은 지역 위주로 컨설팅을 진행했다. 공항방역 수출과 함께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전한 여행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뿐만 아니라, 컨설팅 과정에서 코로나 음성진단 발급기 등 인천공항에서 설치·운영 중인 국산 방역장비를 소개해 국내 업체의 해외시장 판로개척에도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오는 4월에는 동양의 파리라 불리는 베트남 호치민의 관문 탄손누트 국제공항에 대한 방역 컨설팅이 예정됐다.

푸꾸옥 공항 컨설팅 종료식에서 베트남공항공단 응구엔 둑 훙 부사장은 “이번 컨설팅에서 전달 받은 인천공항의 우수한 방역 사례와 푸꾸옥 공항 맞춤형 개선 솔루션을 공항 운영에 적극 도입해 한국인 관광객들이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경욱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정부의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발표에 따라 해외여행 수요 증가가 예상되는 가운데, 인천공항의 우수한 방역역량을 내국인 여행수요가 높은 주요 해외공항에 전수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 안전한 여행환경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email protected]

- Advertisement -spot_img

Latest

http://qr.kakao.com/talk/kAx4d9raMLRS0JI.p4CjrKr_n8k-